검색

충남자동차매매조합장 선거 내홍…전 조합장 배임·횡령 고발돼

검찰에서 경찰로 수사 지시, 조합 내부 진통

가 -가 +

박상근 기자
기사입력 2019-12-09

▲ 충남자동차매매사업조합(왼쪽)과 검찰에 제출한 전임 조합장 배임.횡령 혐의 고발 관련 조사 탄원서(오른쪽). 

 

[박상근 기자] 충남자동차매매사업조합이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오는 17일 조합장 선거에 출마한 전 조합장이 배임·횡령 혐의로 고발돼 검찰에서 경찰에 수사 지시를 내렸고, 전 조합장은 이유 없이 경찰 출석을 하지 않아 조합 내부에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조합 운영규정 제11조 (조합장 출마 자격의 제한) 8.조합임원 또는 조합원이 조합업무와 관련하여 1회 이상의(1회를 포함한다) 배임, 횡령(구약식 벌금포함) 전력이 있는 자가 다시 배임, 횡령으로 형사 고소 돼 재판이 진행 중일 때는 무죄 판결이 될 때까지는 조합장에 출마할 수 없다.

 

이 같은 규정에도 불구하고 전임 조합장이 이번 선거에 출마했다. 오히려 전임 조합장은 “해당 규정은 선거에 나오지 못하도록 하는 불합리한 것”이라며 조합 규정을 부정하고 있다.

 

시사뉴스24 보도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 출마한 전임 조합장 A씨는 충남조합으로부터 다수의 배임과 횡령 혐의로 형사고소 된 상태다.

 

충남조합은 전임 조합장 A씨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충남조합에 양도·양수 가입한 6개 상사의 가입비를 면제해줘 3천만 원의 손해를 끼치고 ▲2014년 근무도 하지 않은 직원의 급여(11,869,860원)를 부당지급 했으며 ▲2016년 조합원 전체워크숍 예산을 일부 임원의 워크숍에 부당 지출(1,514만 원)하고 ▲타 시·도조합 총회 참석수당(4회, 120만 원)을 부당 수령했다는 등의 배임과 횡령 혐의로 지난해 12월 천안동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이 접수되자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7월 사건을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송치했으며, 현재 동남경찰서에서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다.

 

또 한 인터넷신문은 현직 조합장 B씨가 정보통신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사실과 함께 개인사를 보도하는 등 조합과 무관한 신상까지 언급하고 있다.

 

해당 신문은 B씨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족 관련 개인사를 상세히 보도해 반발을 샀고, B씨 의견을 존중해 반박 기사를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

 

또한 최근 한 조합원이 B씨 관련 기사를 여러 유권자들에게 배포해 충남조합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조합원에 대한 징계를 검토 중이다.

 

해당 조합원은 인터넷신문에서 작성한 기사 내용을 선거권을 갖고 있는 다수에게 무작위 배포했으며, 사실 여부는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슈라이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