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학생독립운동 숨은 주역들, 5월 독립운동가 선정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공동 선정, 공훈 기리는 전시회도 개최

가 -가 +

정선화 기자
기사입력 2021-05-03

▲ 광주학생독립운동 숨은 주역들 사진 자료.


[정선화 기자]독립기념관, 국가보훈처, 광복회는 소녀회에서 활동했던 4인을 20215월 독립운동가로 공동 선정했다.

 

독립기념관은 이번에 선정된 장매성(1911~1993), 박옥련(1914~2004), 박현숙(1914~1981), 장경례(1913~1997) 4인을 위해 지난 1일부터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운영 중이다.

 

이달 말일까지 열리는 전시회는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 제5·6관 통로서 독립과 여성 해방을 꿈꾸다주제로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 전경 등 사진 8점을 선보인다.

 

장매성(張梅性), 박옥련(朴玉連), 박현숙(朴賢淑), 장경례(張慶禮)는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이하 광주여고보) 비밀결사 소녀회에서 활동하며 광주학생독립운동(光州學生獨立運動) 참여와 백지동맹(白紙同盟) 전개 등 일제 식민지 교육에 맞서 항일투쟁을 전개했다.

 

19284월 광주여고보 학생들은 맹휴를 전개하고 192811월 초순 독서회인 소녀회(少女會)를 조직하였다. 소녀회는 민족 독립과 자유 쟁취, 여성 해방을 목적으로 매월 사회과학 서적을 학습하며 항일의식 고취시켰다.

 

소녀회 활동은 광주학생독립운동으로 이어졌다. 광주학생독립운동은 1929113일 오전 한·일 학생 간 충돌로 시작돼 오후부터는 가두 시위로 확대됐다. 광주학생독립운동 당일 소녀회 회원인 장매성·박옥련·박현숙·장경례는 약국과 가정 등에서 붕대와 구급약을 가져와 부상자들을 치료하고 물과 먹을 것을 나누어 주는 등 시위에 동참했다.

 

1112일 전개된 2차 시위에서 소녀회 회원 장매성이 시위에 필요한 격문 수천 장 인쇄에 참여했다. 1114일에는 소녀회 회원들이 다니는 광주여고보에서 독립가를 합창하고 만세를 외치는 항일 투쟁이 이어졌다.

 

학생들 저항은 1930년대 초 개학 후에도 계속됐다. 광주여고보 학생들은 개학과 동시에 시험을 치르게 됐는데 111일 장매성·박옥련·박현숙·장경례 등은 광주학생독립운동 이후 일제에 무차별적으로 검거된 학생들이 석방돼 같이 시험을 치르기 전까지는 시험을 거부하는 백지동맹을 전개했다.

 

1930년대 초까지 이어진 소녀회 활동은 1930115일 일제 경찰이 광주학생독립운동 관련자들을 취조하는 과정서 소녀회 회원들이 검거되면서 중단됐다.

 

학생 비밀결사 소녀회 활동은 여학생이 중심이 돼 일제 식민지 교육에 저항한 학생 운동이었다는 점에서 뜻깊은 투쟁이었다.

 

정부는 소녀회를 결성해 광주학생독립운동 등에 참여한 공훈을 기리어 1990년 애족장을 수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이슈라이프. All rights reserved.